이 세상을 창조한 신이기에 온 세상 사람들이 모두 다 자녀다 4-62
천리교 유머

제 목 :  딱한 군인 E-mail :  
작성자 :  천리아 조회수 :  12178
등록일 :  2015/4/6 (17:44)
홈페이지 :  
내 용 :

사정이 딱한 어느 군인 이야기

첫 신병 휴가를 노가다 판에서 보낸 군인  


아픈 할머니만 남겨두고 입대했던 이준호 이병이

지난 20일 소속 부대의 배려로 특별외출을 나와

서울 보광동 월셋방에서 할머니를 돌봐드리고 있다.


그렇게 15만원을 벌어 할머니를 병원에 데려갔다.

영양실조와 감기몸살 진단을 내린 의사는

“어쩌다 이 지경이 되도록 놔뒀냐”고 혀를 찼다.

휴가 마지막 날 밀린 가스비를 내고 남은 돈을 할머니 손에

쥐어준 준호씨는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준호씨는 고교 때부터 가장역할을 했다.

엄마는 준호씨가 9살 때 이혼한 뒤 소식이 끊겼고,

사업에 실패한 아버지는 3년 전쯤 집을 나갔다.

그래서 학교가 끝나면 패스트푸드점에서 밤 12시까지

청소를 한 뒤 다음날 새벽 4시에 일어나 신문을 돌렸다.

고등학교를 마치고는 일식집에서 하루 12시간씩 음식을 날랐다.

2년 전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났을 때,

준호씨는 119의 도움을 받아 인근 병원에서 혼자 상을 치렀다.

그는 “할아버지께 외식 한번 못 시켜드린 게

가슴 아파 그때 많이 울었다”고 했다.

그로부터 얼마 안돼 군에 입대하게 된 준호씨는

홀로 남을 할머니를 위해

몇 달간 한푼도 안 쓰고 모은 300만원을 입대하는 날 건넸다.

그 돈을 소식도 없던 아버지가 찾아와 가져가버리는 바람에

할머니가 난방이 끊긴 방에서 자다 앓아 누운 것이었다.

훈련소에서 훈련 받는 동안에도

그는 할머니 걱정으로 몰래 울다 동기들에게 들켜 놀림을

받기도 했다. 백일휴가를 마친 뒤

‘나 없는 새 돌아가시면 어쩌나’하는 걱정이 더 심해진

준호씨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자신이 소속된

1포병여단 예하 쌍호부대(경기도 파주시) 생활관 분대장을

찾아가 사정을 털어놨다.



본부 행정보급관 박종건 상사는

“궂은 일 도맡아 하고 예의바른 준호에게 그런 어려움이

있다는 사실에 모두들 놀랐다”고 말했다.

상황이 알려지자 부대 전체가 준호씨를 돕는 데 적극 나섰다.

대대장의 지시로 박 상사와 무선반장은

준호씨 집을 찾아가 할머니를 보살폈고,

아버지 주민등록을 말소해

할머니에게 매월 15만원의 정부보조금이 지급되도록 했다.

동사무소 사회복지사를 만나

할머니를 잘 돌봐달라는 부탁도 했다.

지난 20일에는 부대의 배려로 준호씨가 특별외출을 나와

할머니를 몇 시간이나마 돌볼 수도 있었다.

같은 부대 350명의 장병들이 월급을 쪼개 150만원을

모금해 줬지만, 준호씨가 제대할 때까지 할머니의 월세와

생활비로는 부족했다.

그러다 박 상사가 조선일보·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벌이는

‘우리이웃―62일간의 행복나눔’ 기사를 보고 사연을 적어 보냈다.



이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담당 사회복지사와 연계해

20개월간 월세·생활비 등 총 840여만원을 할머니에게

지원하기로 했다.
준호씨는 예전에는 남의 도움 받는 것이 싫어

학교 선생님이 용돈을 챙겨줘도 받지 않았지만,

이젠 생각이 바뀌었다고 했다. “제가 어려울 때 받은 사랑을

나중에 더 어려운 이들에게 보답하면 된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현재 부대에서는 의가사제대(依家事除隊) 등

준호씨를 위한 조치를 강구 중이지만,

준호씨는 되도록 만기 제대를 할 생각이다.

“병역의무는 대한민국 남자라면 누구나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니까요. 언제 제대를 하든 남보다 몇 배 더 열심히

군생활을 할 거예요

.” 준호씨는 “일식요리를 밑바닥부터 착실히 배워

요리사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

목록 새글 수정 답변 삭제 추천 다음글 이전글


NAME  
PASS
*이미지코드를 입력하세요
이 근행은 온 세상을 구제하는 길 벙어리도 말하게 하리라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