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sitemap  frame
★충격/지구에서 우주가 창조되다니? 6일창조 해부
월일은 없던 인간 없던 세계를 창조한 어버이인 거야 16-53  교조 120년제 기념 마크

예수무덤 발견

`예수 무덤` 논란 `타이타닉` 캐머런 감독 다큐 제작회견장 가보니 [중앙일보]



캐머런 감독 `유골함 이름 예수 가족과 일치`
성경 학자들 `당시엔 예수·마리아 흔한 이름`   
영화 ‘타이타닉’으로 아카데미상을 받은 제임스 캐머런 감독(왼쪽에서 셋째) 등이 26일 미국 뉴욕에서 예수의 유골이 보관돼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석관을 공개했다. 이들은 "예수가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해 아들을 낳았다"며 "1980년 예루살렘 남부 탈피오트에서 발견된 이 석관에는 그들의 유골이 들어 있음이 거의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뉴욕 AP= 연합뉴스]  

"여러분 눈앞에 있는 두 개의 유골함에는 예수와 그의 아내 마리아 막달레나의 뼈가 담겨 있었을 겁니다."

25일 오전 미국 뉴욕 맨해튼의 뉴욕공공도서관 홀. 영화 '타이타닉'으로 유명한 제임스 캐머런 감독과 고고학.통계학 교수, 신학자 등 8명이 심각한 표정으로 자신들의 연구 결과를 설명해 나갔다. 이들은 "27년 전 예루살렘 남부 탈피요트 지역에서 발견된 무덤이 예수와 그의 가족들의 묘가 거의 확실하다"는 충격적인 주장을 폈다. 특히 예수와 막달레나의 유골함이라며 작은 석관 두 개가 공개되자 300여 명의 취재진은 크게 술렁거렸다.


이 설명대로라면 예수가 부활 후 승천했다는 기독교의 근본 믿음이 송두리째 무너지기 때문이다. 캐머런 등은 자신들의 주장을 바탕으로 '예수의 잃어버린 무덤'이란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만들었으며 다음달 4일(한국시간) 월드 디스커버리 채널, 영국의 채널4, 캐나다의 비전, 이스라엘의 채널8 등을 통해 각국에 방영될 예정이다.   
석관에 고대문자로 ‘요셉의 아들 예수’라는 글이 새겨져 있다. 이스라엘 문화재 당국이 26일 공개한 것이다. [AP=연합뉴스]

문제의 동굴무덤 속에는 10개의 유골함이 있었다. 그런데 이 중 여섯 개에 '요셉의 아들 예수' '마리아' '마태' '요셉' '예수의 아들 유다' '매리엄' 등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던 것. 요셉은 성경에서 예수의 형제로 나오며 매리엄은 '마리아 막달레나'의 원래 이름이다. 하나같이 예수와 그의 주변 인물들이다. 이로 인해 캐머런 등은 이 무덤이 예수 가족의 묘가 틀림없다고 믿고 있다. 나아가 이들은 "예수와 막달레나가 부부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캐머런 등은 "유골함 내 DNA 검사 결과 예수와 막달레나 사이의 혈연 관계는 전혀 없다는 게 밝혀졌다"며 "이는 이들이 부부였음을 시사하는 증거"라고 말했다. 그러나 상당수의 성경 학자들은 "1세기 당시 예수와 마리아 등은 무척 흔한 이름이어서 속단할 수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석관이 묻혀 있던 예루살렘 남부의 동굴 무덤 입구. [AP=연합뉴스]


이에 캐머런은 "무덤에서 발견된 이름들이 흔했던 건 사실이나 성경에 나온 예수의 주변 인물들과 우연히 일치할 확률은 극히 적다"고 응수했다. 캐나다 토론토대 앙드레이 퓨어버거 교수는 "통계학적으로 문제의 무덤이 예수 가족의 묘가 아닐 확률은 600분의 1에 불과하다"며 캐머런의 주장을 지지했다. 한 미국 여기자가 "그 주장이 맞다면 예수가 승천했다는 성경 얘기는 어떻게 되느냐"고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물었다.

이에 종교학자인 제임스 타보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는 "예수에게는 영적인 신체와 육체적 신체가 공존해 있었을 것"이라며 "육체적인 부분은 남았으되 영적인 신체는 승천했을 것이므로 성경과 어긋나지 않는다"고 해석했다.

뉴욕=남정호 특파원

주) 다빈치코드 : 다빈치 코드에서는
     기독교 교회는 예수는 결혼하지 않았으며, 막달라 마리아는 창녀였다고 주장한다. 이 책을 비판하는 기독교도들도 이 점을 강조한다. 그러나 《성배와 잃어버린 장미: 다빈치 코드의 비밀》(ISBN 8991124178)에서 저자 마가렛 스타버드는 예수와 막달라 마리아가 결혼했던 것이 틀림없으며, 성배는 예수의 후손을 잉태한 막달라 마리아이며 남프랑스로 피신했다고 쓰고 있다. 따라서 이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심각한 논란의 대상이 될 것이다. 마가렛 스타버드 자신도 책 서문에서 예수와 막달라 마리아의 결혼설을 반박하기 위한 글을 쓰기 위해 준비하다가 자기 자신이 그 설을 믿게 되었다고 쓰고 있다. 문제가 된 책은 《성혈과 성배》(ISBN 8954403425)이며, 이 책에 기반한 소설이 다빈치 코드다.

 

 

예수가 결혼했다는 영화 다빈치코드 땜새 한국기독교 총연합에서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난리였는데 결혼하여 자식 낳은 것 뿐 아니라 무덤꺼녕 발견되었으니 그래도 교리가 살아날지 의문이다.

이제 성경을 교과서로 가르침을 전하는 기독교가 설 땅은 없어졌다고 봐도 되겠다.
그것은 성경 핵심인 창세기가 前 교황 요한바오로2세에 의해 오류로 선언되었고 심판의 날이 오면 믿는 자는 피안의 천국에 부활되어 승천해 간다는 교리가 망가져 아무런 가치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6200년 前에 지구에서 우주를 창조한 혹세무민의 가르침 기독교 ....
예수는 부활 승천해 갔다가 다시 재림해 오리라는 허무맹랑하게 조작된 교리...
심판의 그 날이 오면 믿는 자는 모두 부활 승천할 것이라는 혹세무민...
없는 천국을 위해 불신 지옥을 외쳐온 그들이 설 곳은 과연 어디일꼬....?

인류는 한갖 무당 출신인 여호와 야훼라는 자의 농간에 속아 지구에서 우주를 창조했다는 허구에 속아 첨단 과학자들 조차 골프공만한 걸 폭발시켜 빅뱅되었다는 논리를 만들게 하였으니 인간혼의 현재 수준이 겨우 짐승테를 벗어난 정도밖에 더 되겠는가......!

 

과학으로본 태초의 설계 디자인

Changjomoonhwa and Tenrikyochurch-Chunma of Chunria, a-Oyasama    hp016-9640-0999 tenrio@korea.com
비교종교/종교비교/창조교리의 양대산맥
Home     
교조120제를 3년 천일 앞두고 제작한 기념 마크   Top      초신자를 위한 가이드